본문 바로가기
이전 상태로 변경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

  • 블로그
  • 트위터
  • 페이스북
메뉴 열기

어른의 의무
어른의 의무
  • 분야 : 실용일반
  • 저자 : 야마다 레이지/김영주
  • 출판사 : 북스톤
  • 출판일 : 2017-04-15
  • 페이지 : 216쪽
  • 가격 : 11,800원
  • 추천자 : 전영수(한양대 국제학대학원 교수)

추천사

어른부재의 시대다. 아무리 봐도 나이는 숫자에 불과해 보인다. 요컨대 어른아이가 판친다. 정치권이든 직장이든 볼썽사나운 나잇값 반비례 인물들이 적잖다. 그래놓고선 나이만 내세워 어른대접을 강요한다. 이들에게 나이는 권력이다. 횡포를 부릴 절대조건이다. 이를 직시하는 연장자로서의 훌륭한 어른은 생각보다 많잖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세대단절은 자연스럽다. 모두가 불행해질 수 밖에 없는 구조다. 단순히 나이만 먹는다고 어른일 수는 없다. 어른에겐 의무가 뒤따른다. 연장자의 험담이 잘 허용되지 않는 한국사회임을 감안하면 후속세대가 느끼는 어른부재의 체감정도는 더하다. 어른공경의 유교적 위계질서의 가르침이 여전해 함부로 거역하지 않을 따름이다. 속내는 타들어간다. 노인과 어른은 다르다. 생물적 가령(加齡)이 정신적 존경을 담보하진 않는다. 따라서 어른은 저절로 되지 않는다. 버릇없음을 탓하기 전에 믿고 따를 지혜주머니로서 본보기가 되자면 학습은 필수다. 믿고 따를 멋진 어른에겐 노력이 전제된다. 어른공부가 절실하다. 책은 ‘어른의 의무’로서 3가지를 제시한다. 나잇값에 맞는 존경받는 어른에게는 △불평하지 않기 △잘난 척하지 않기 △기분 좋은 상태 유지하기 등 3가지 생활습관이 있다는 경험칙을 녹여냈다. 저자가 사는 일본은 초(超)고령사회다. 4명 중 1명이 65세를 넘겼으니 고령인구의 제반문제는 일찌감치 폭넓게 경험했다. 결론은 ‘노인→어른’을 위한 학습이 필요하다는 것. 노인에 머물면 후속세대의 포기는 더 공고해진다. 어른수업은 태도와 행동을 바꾸는 것에서 시작된다. 자기경험에 도취되기보다 귀를 열어주라는 얘기다. 그 실천전략이 3가지 어른의 의무다. 무지와 겸손을 알아야 어른인 법이다. 어른이 못 된다면 적어도 꼰대는 되지 말아야 할 터다.